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베네딕트 엔더슨의 유명한 상상의 공동체에는 2002년 월드컵 당시 붉은 치장을 하고 나와 시청광장에서 ~한민국을 외치는 우리들의 사진이 표지로 실려 있다. 그로부터 10, 우리가 생각했던 그 공동체는 어떤 모습인가? 거리엔 부랑자들이 가득하고 지하철은 이상한 사람을 조심해야 하는 곳이 되었다. 실제적으로 관계해야 하는 커뮤니티도 크게 다를 바 없어보인다. ‘이웃 사람은 언제든 소중한 내 딸을 성폭행할 수 있기에 조심해야 하고 학교에서 만나는 스터디 모임 아이들의 우선 순위는 언제나 친구보다는 스펙에 있다. 가족 밖으로 나가면, 오래 알고 지내던 막역지우이외의 진정성 있는 커뮤니티란 우리에게 얼마나 있는가? 우리가 외로운 건, 외로울 수 밖에 없기 때문인지도 모른다.

 

 

 

> 하자센터 신관 1층 하하허허카페에서 열린 문화예술교육 기획자 방담회

 

 

 

 어떻게 커뮤니티와 관계할 수 있을까? 완벽한 답은 아닐 수 있지만 문화예술교육이 힌트가 될 수도 있다.  잘 보이진 않지만 우리 문화예술교육은 지금까지 도서관을 사랑방으로, 버려진 공간과 쓰레기를 아이들이 가꾸는 정원과 탁자로 만들어왔다. 아이들 학교 보내기 바쁘던 아줌마들이 함께 모여 춤꾼이 되고, 방과 후 갈 곳 없던 시골아이들이 모여서 연극놀이를 할 수 있는 터전을 제공했다. 조금만 눈을 돌려보면 이제는 우리 주변에서 드물지 않게 발견할 수 있는 문화예술교육. 문화예술교육은 그 기획의 특성상 하나의 꺼리를 주변 여러사람과 함께 공유할 수 밖에 없어 참여자들이 교육을 중심으로 커뮤니티화되기에 쉬운 환경을 가지고 있다.

 

 경기문화예술교육 웹진 지지봄봄에서는 그 즐거운 꺼리를 만들고 있는 문화예술교육 기획자들을 대상으로 공동체에 대한 방담회를 기획해보았다. 이 달 1(), 서울 영등포구에 위치한 하자센터(서울시립청소년직업체험센터) 신관 하하허허 카페에서 진행된 방담에는 4명의 기획자가 참가하였다.

 

 > 왼쪽 : '커뮤니티 동네' 양재혁 대표. 양 대표는 안산 선부동과 와동에서 그룹홈(소년소녀가장), 일반 지역 주민 아이들을 대상으로 정원만들기 및 동네 칭찬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 오른쪽 : 나눔연극작업소 소풍의 권오현 대표. 권 대표는 고양시 행신동에서 지역 아주머니들이 뮤지컬을 만들어보는 '엄마들의 예술비빔밥' 프로젝트를 지역 작은도서관과 연계해 함께 진행하고 있다.

 

 

> 왼쪽 : '조우하자' 박승현 대표. 박 대표는 수원 행신동에서 지역 커뮤니티와 외국인들을 비롯, 여행자들이 함께 어울릴 수 있는 문화소비형 커뮤니티 게스트 하우스를 만드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 오른쪽 : '여러가지 연구소' 민경은 대표. 민 대표는 부천 지역 일대에서 지역 작은도서관을 중심으로 작은도서관이 동네 사랑방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다양한 도서관 커뮤니티 프로그램을 기획하고  있다.

 

 

 

 이 날 두 시간 30분 동안 진행된 대담에서는 스크립트로 A4용지 16장 분량의, 공동체를 비롯 문화예술교육 전반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가 쏟아져 나왔다. 사실 짤막한 기사로 이 많은 이야기들을 정리하기에는 무리가 있는 것이 사실이다. 그런 생각에 웹진 지지봄봄에서는 4개의 주제별로 각각의 이야기들을 묶어보는 개별적인 기사를 준비했다. 즉 문화예술교육이 벌어지는 동네에 대한 이야기부터 시작해서 각 기획자가 생각했던 커뮤니티에 대한 상, 그리고 현장에서 직면하는 어려움과 이를 풀어나가는 이야기, 마지막으로 문화예술교육 활성화를 위한 몇가지 고민까지. 웹진 지지봄봄에서는 네 가지 주제로 방담회에 참여했던 기획자들의 이야기로 이 날의 방담회를 소개하고자 한다.

 

정혜교 기자  |  chkint@hanmail.net

 

 

 

1. 문화예술교육, ‘동네에 대한 고민 [바로가기]

2. 커뮤니티, “함께 밥을 하는 것과 같은. [바로가기]

3. 문화예술교육, 현장에서의 어려움 [바로가기]

4. 문화예술교육 활성화를 위한 몇 가지 고민 [바로가기]

 

 

 

 

 

경기문화예술교육 웹진 지지봄봄 http://www.gbom.net/

지지봄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