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 '지구인의 정류장'에서 상황극 '드라마 플레이'와 관련한 논의가 진행중이다.

 

 

 

 인도네시아에서 온 아르페(26) 씨는 요즘 하루하루가 즐겁다. 한국에 온 이후 안산 공단 지역을 전전하며 고된 노동에 시달리고 있지만, 한 달 전부터 비디오 카메라를 배우며 주도적으로 할 수 있는 '취미'가 생겼기 때문이다. 그가 영상 촬영 방법등을 배우고 있는 곳은 '지구인의 정류장' 이라는 이주노동자들의 '아지트'. 아르페 씨는 이 곳에서 영상 장비 및 편집기술 등을 배우면서 다양한 영상물을 연출해보고 '드라마 플레이'와 같은 즉흥 상황극에 참여할 예정에 있다.  한국어 능력시험을 보는 날 함께 시험을 보는 다른 이주노동자들을 자발적으로 영상 인터뷰해보기도 했다는 그는 아직 말은 서툴지만 "이거(카메라를 가리킴)와 컴퓨터에서 하는 것(동영상 편집 프로그램) 할 수 있어서 좋다"고 말했다.

 

 

 > 왼쪽 : '지구인의 정류장' 입구 모습

 > 오른쪽 : '지구인의 정류장'이 위치한 골목. 평범한 주택가 사이에 위치하고 있어 찾기 쉽진 않다.

 

 

 

 이주노동자들을 위한 미디어 교육 사업 진행 '지구인의 정류장'


 안산시 원곡동 다세대주택 2층에 위치하고 있는 '지구인의 정류장'은 아르페 씨와 같은 같은 이주노동자들을 위주로 이들의 미디어 교육을 지원하고 직접 영상물을 제작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지역 단체다. 미디어 교육 뿐만이 아니다. 한국어와 인권 관련, 법 제도 관련 내용 또한 교육하고 지원함은 물론 노동이나 현지 생활과 관련한 상담을 병행하고, 이들이 커뮤니티를 구성할 수 있도록 쉼터 공간을 제공하기도 한다. 이 쉼터는 임시 거주공간으로서 기능하기도 하는데, 현재도 10 여 명의 이주노동자들이 함께 생활하며 숙식을 해결하고 있다고 한다.

 

 '지구인의 정류장' 김이찬(47) 대표는 "안산 지역은 이주노동자 대략 7%, 이주한 한국인들 90%, 선주민 2~3% 정도의 구성으로 이루어져 있다"며 "이쯤되면 '정착 보다는 도시 자체가 붕 떠있는 상태, '정착성이 없음'이 하나의 하나의 특성이 아닐 수 없다"고 말했다.

 

 

> 지구인의 정류장 김이찬 대표(우측)와 최종만 강사(좌측)

 

 

 

  그는 "이들을 고용한 사장들도 많은 수가 안산이 집이 아니라, 강남 등 외지에 있는 자택에서 출퇴근하는 구조다"며 "그러다보니 지역민으로서의 주체성을 가질 수 있는 집단이 거의 없다"고 이야기했다. 공단지역에서의 많은 세수로 인해 안산지역은 인프라는 잘 갖춰져 있지만, 누군가 머물고 간 것을 아무도 기억하지 않는다는 것. 최 대표는 소위 다문화 담론이 생긴지 10여 년이 다 되어간다"며 "그럼에도 이주민 수 만명에 대한 삶의 기록, 도시의 역사일수도 있는 그 모습들은 누가 기억하고 있는가 반문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이런 생각을 바탕으로 개인적으로는 2007년에 미디어 지원활동을 시작했으며, 2년 뒤인 2009년에 '지구인의 정류장' 전신인 '이주노동자 영상제작소'를 개소했다고 한다.

 

 

 

 교육과 생활이 구분이 무의미한 '삶의 공간'

 

 오후 세 시 쯤 되자 안그래도 북적북적하던 '지구인의 정류장'은 안산 지역 극단인 '북새통' 사람들과 더 많은 이주노동자들로 앉을 틈이 없이 가득찼다. 최근 '지구인의 정류장'에서 진행하고 있는 프로그램 '드라마 플레이'를 위한 회의를 하기 위해 모인 것. '지구인의 정류장' 최종만(33) 강사는 "드라마 플레이는 안산예술재단의 지원을 받아 안산지역의 '북새통'이라는 극단과 함께 진행하는 프로그램으로, '추석에 이주노동자들은 무엇을 할 것이냐?' 등의 간단한 주제로 연기, 소리, 몸짓을 이용한 즉흥적인 상황극을 연출해 보는 것이다"며 "9월 9일에 상영회를 할 예정에 있다"고 말했다.

 

 

 > 왼쪽 : 회의에 참여하고 있는 이주노동자들

 > 오른쪽 : 사람들로 가득 차 버린 거실

 

 

  20여 명의 회의 참가자들은 어떤 상황극을 만들 것인가, 누가 배우가 될 것인가, 누가 연출할 것인가 등의 세세한 것들에 대해 2시간이 넘게 토론을 진행했다. 기자가 현장에서 철수할때까지 이 토론의 열기는 끊이지 않았는데, 넓직한 거실이긴 하지만 20 여 명이 뿜어대는 열기는 커다란 에어컨을 무색케 할 정도로 '후덥지근' 했다.

 

 한편으로 옆 방에서는 한국어 강사 음정희(44) 샘이 에티오피아에서 온 월쿠(28) 씨와 서로 부채질을 해가며 도란도란 한국어 수업을 진행하다가 어제 병원비로 19만원을 내고 진료 영수증을 못 받은 한 이주노동자들의 상황을 심각하게 상담해주고 있고, 부엌에서는 캄보디아 전통 음식으로 여성 이주노동자들의 저녁 요리가 한창이었다. 장소가 다세대주택이어서 더욱이 그래 보였는지도 모르지만, 한 '집 안'이라고 생각하면 이런 다양한 '사건'들이 공적인 것과 사적인 것의 임의적인 구분 없이 자연스럽게 섞여있다는 느낌을 강하게 받았다. '생활'이라는 주제로 관통되는 삶의 현장 같았다고나 할까.

 

 > 왼쪽 : 주방에서는 저녁 식사로 캄보디아 전통 음식이 준비중이다.

 > 오른쪽 : 에티오피아에서 온 월쿠(좌측) 씨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 한국어 강사 음정희(우측) 씨

 

 

 

 말할 수 있는 '언론', 공감받고 교류할 수 있는 '커뮤니티'

 

 이주노동자가 점차 많아지고 있는 추세라지만, 이들은 어디까지나 현지 한국인들과 비교해서 인권이나 처우, 생활환경등에서 '소수자'의 열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가령 미디어 교육이 이들에게 말할 수 있는 기회를 늘리고, 장기적으로는 이들이 이들 나름대로 '공동체 언론'을 만들 수 있게 된다면, '지구인의 정류장'에서 진행하고 있는 일련의 작업들은 꽤 의미가 있지 않을까 한다.

 

 한편으로 굳이 '미래'를 보지 않더라도 커뮤니티는 '커뮤니티' 나름 대로의 의미를 가지고 있다. 특히나 사실상 '외국인'이라는 이유로 공권력의 지원에서도 많은 부분 소외되어 있는 사람들에게 이와 같은 커뮤니티는 최소한의 것들을 매개할 수 있는 '좋은 끈'이 아닐 수 없다. 무엇보다 이주노동자 들 뿐만 아니라 현지 한국인들에게도 '지구인의 정류장'은 꽤 재밌는 커뮤니티가 될 수 있을 것 같기도 하다. 어느 동네의 숨은 방구석에서, 그 어느곳보다도 '글로벌'한 수많은 문화의 고속도로를 본 것 같았다.

 

 

 

 > 왼쪽 : 이주노동자 관련 기사 스크랩과 연락처, 일정이 체계적으로 정리되어 있는 알림판

 > 가운데 : 지구인의 정류장에서 함께 한 활동 들이 정리되고 있다.

 > 오른쪽 : 현장에 구비되어 있는 각종 정보 책자

 

 

 

 

> 방에 모여있는 이주노동자들과 김이찬 대표

 

정혜교 기자  |  chkint@hanmail.net

 

 

 

 

 

 

 

경기문화예술교육 웹진 지지봄봄 http://www.gbom.net/

지지봄봄